첫사랑 영화의 교과서 - 블루에이지(BLUEAGE)

첫사랑 영화의 교과서

The Burning

러브 레터 Love Letter, 1995


이와이 슌지 감독, 나카야마 미호, 사카이 미키, 가시와바라 다카시 주연

2년 전 죽은 약혼자에게 편지를 보내기 시작한 한 여인이, 죽은 약혼자와 동명인 한 여인에게 뜻밖의 답장을 받으며 첫사랑의 기억을 되새기는 이야기를 그린다.
“오겡키데스카(お元気ですか)”의 여운은 20년이 지나도 강렬하다. 일본 특유의 서정적인 화면을 중심으로 잊을 수 없는 누군가에 대한 단상과, 여러 종류의 그리움이 엮어내는 다채로운 이야기로 영화는 한껏 풍성하다. 죽은 자를 그리워하는 산 자의 과거와 현재의 교차는 이제 돌이킬 수 없는 어떤 이의 첫사랑처럼 처연하고 아련하다. 낡은 한 장의 사진처럼 누군가의 추억이 된 <러브레터>가 지금까지도
영화 팬들에게 회자되는 이유이다.

 


 

클래식 The Classic, 2003


곽재용 감독, 손예진, 조승우 주연

과거 사랑을 이루지 못했던 애틋한 두 남녀의 이야기가 시공간을 넘어 후세의 세대로 이어져 그들의 딸과 아들이 운명적으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다.
1960~70년대와 현재에 이르기까지 약 30년간의 긴 시간 동안 촘촘히 짜인 로맨스는 우연을 넘어 필연적으로 영화 팬들의 마음에 스민다. 한 남녀의 애틋한 첫사랑이 후세에 이르기까지, <클래식>은 우연의 반복이라는 클리셰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한 편의 동화 같은 서정적 판타지를 선사했다. <클래식>은 제목의 의미처럼, 10여년이 지나도 한결 같이 사랑 받는 아름다운 한국형 멜로를 구현했다.

 

 


이 사이트에 게시된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. 게시된 콘텐츠의 전부 또는 일부를 이용하시려면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고, 상업적 목적으로 이용하실 경우 저작권자의 서면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.

“가슴이 아파 이 편지는 차마 보내지 못하겠어요.” 첫사랑을 잊지 못했던 그녀, 와타나베 히로코 “이 추억들은 모두 당신 거예요.” 첫사랑을 알지 못했던 그녀, 후지이 이츠키 또 다시 돌아온 겨울, 당신은 잘 지내고 있나요?